Jenga – Heize

“Jenga”

I just wanted to play this game
사랑이란 감정에
매료돼 날 가득 채웠네 eh
누가 시킨 적도 없는데
탑을 쌓아올렸네
너의 조각들로 빼곡해
내 맘을 채운 너의 눈코입과
너의 특유의 말투와 억양
시야에서 흐릿해져갈 때면 휘청거리네 나의 하루가
내 맘에 수많은 구멍이 나도
버틸 수 있는 이윤 너라고
이제 네가 한 발짝만 더 발을 빼면 난 무너질 텐데 eh
I don’t wanna play this game no more
Somebody help
I don’t wanna play this game no more
Somebody help (somebody help)
Yeah 탑이 무너지고 나면 폐허가 돼버릴까 봐
펜스를 두르고 유적지로 두면 어떨까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상상하며
이음새를 붙들고 있는 나를 너는
전처럼 바라보지 않아
우리 사랑을 피사의 사탑이라 생각지 않잖아
이 게임의 끝을 준비하게 해줘
쓰러질 땐 아무도 없게 구경거리 되지 않게
내 맘을 채운 너의 눈코입과
너의 특유의 말투와 억양
시야에서 흐릿해져갈 때면 휘청거리네 나의 하루가
내 맘에 수많은 구멍이 나도
버틸 수 있는 이윤 너라고
이제 네가 한 발짝만 더 발을 빼면 난 무너질 텐데 eh
I don’t wanna play this game no more
Somebody help
I don’t wanna play this game no more
Somebody help (somebody help)
바람이 불어와
더 이상 못 버틸 것 같아 yeah, yeah
다시 채워주면 안 될까
내 맘은 굳어가
의미를 잃은 것 같아 ah
I don’t wanna play this game no more
Somebody help
I don’t wanna play this game no more
Somebody help

Un pensiero su “Jenga – Heize

I commenti sono chius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