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notte

È Sensuale,

È una Poesia da scrivere e inventare,

Un vestito elegante da indossare,

E poi sfilarlo

Perchè tu possa restare al buio,

Nuda, accanto a me.

La notte,

È come Te,

Silenziosa malinconica,

Un intimo di velluto nero,

Un reggicalze stretto,

Un nodo che serba tutti i più intimi segreti,

Gli incontri notturni,

Noi che parliamo d’Amore.

La notte,

È come Te

Cela la passione, la solitudine,

Un calice di labbra e di baci,

Di rossetto e vino rosso.

La notte,

È desiderio e voglia

Di trascorrere tutto il suo tempo,

Accanto a Te.

Giuseppe La Mura giu 2020
testo: copyright legge 22 Aprile 1941 n°633
photo: Web

Glass no sogen – Momoko Kikuchi

ガラスの草原

陽炎(かげろう)の線路に耳あてた
少年のあなたが振り返える
街角のプラタナスを染めてく風が
故郷の草原からたどり着く頃
あなたの写真に触れた指先が
想い出にそっとあたたまる
何も言えなくてうなずいたあの日
青春さえ時間は連れ去る
夏草の輝き思う時
あなたが遠くからささやくの
未来から届く青い手紙のように
優しさで私のこと導いてくの
あなたは私の心の勇気よ
夢を生きること教えたね
明日にはぐれた涙の破片(かけら)を
手を差しのべ笑顔で
希望に変えるひと…
何より素敵な贈り物なのね
遠くを見つめる眼差しが
あなたがその夢あきらめることは
淋しさよりつらいな… 私は
草原がいつか雪に隠れても
真夏の輝き消えないわ
あなたが描いたまぶしい未来が
瞳(め)を閉じると心に映るの…

A volte,

Sopraggiunge la notte prima che il sole sia morto,

Abitano insieme luci e ombre,

Nero e colori.

A volte capita,

Che l’Anima si senta così, come anche il Corpo.

Sospesi a metà,

Tra sogno e realtà.

E quando accade,

Anche lo scorrere del Tempo rallenta,

S’arresta.

Nel Mare si specchia il Cielo,

Diventa piatto, calmo, all’imbrunire,

In quell’attimo il mare non ha sussulti né onde,

Caldo, Calmo e color blu petrolio,

E io sospeso tra Mare e Cielo,

Mi sfioro, mi tocco,

Avverto brividi dovuque sul mio corpo,

E in quell’istante sento l’Anima riflettersi nel Cuore

Non sono né vivo né morto.

Giuseppe La Mura giu 2020
testo: copyright legge 22 Aprile 1941 n°633
photo: Giuseppe La Mura

Neon – Yukika Teramoto

“Neon”

차가운 공기가 번지고
고요함에 익숙해지면
엉켜있는 그때 기억이
비워질까 사라질까
I just wanna be alone
이게 내게 편해져버린 이유
더 흐릿해져가
복잡한 생각들이 지겨워지는 밤에
이 밤에
새벽 공기 속에 흔들리는 네온
여기에 혼자 서있네요
차가운 도시에 일렁이는 네온
나 혼자 있는 것도 괜찮은걸 이대로
Can’t take my eyes off you
기나긴 밤속에 네온
Can’t take my eyes off you
느린 시간 속에 네온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가끔 생각나기도 하고
여전히 나는 그대로인데
어디에
I just wanna be alone
이게 내게 편해져버린 이유
더 흐릿해져가
복잡한 생각들이 지겨워지는 밤에
이 밤에
새벽 공기 속에 흔들리는 네온
여기에 혼자 서있네요
차가운 도시에 일렁이는 네온
나 혼자 있는 것도 괜찮은걸 이대로
Can’t take my eyes off you
기나긴 밤속에 네온
Can’t take my eyes off you
느린 시간 속에 네온
형광색 불빛속 나 홀로
적막함이 나를 삼키면
달빛에 비친 그림자가
드리울까 그리울까
새벽 공기 속에 흔들리는 네온
여기에 혼자 서있네요
차가운 도시에 일렁이는 네온
나 혼자 있는 것도 괜찮은걸 이대로
Can’t take my eyes off you
기나긴 밤속에 네온
Can’t take my eyes off you
느린 시간 속에 네온

Consegnarsi alla notte che arriva,

È fidarsi ciecamente,

Abbandonarsi,

Lasciarsi andare,

Farsi abbracciare,

Un’atto di fiducia estrema,

Come fa un bimbo con la mamma,

Come gli amanti,

Come chi è solo e s’abbandona alla solitudine.

È bere un bicchiere di vino nero

E consegnare le chiavi di casa,

Come quelle del cuore,

Per sentirne i respiri e i suoi battiti,

Rompere il buio e il silenzio,

Come il mare quando si spezza sugli scogli,

Come i baci quando incontrano l’Amore.

Giuseppe La Mura giu 2020
testo: copyright legge 22 Aprile 1941 n°633
photo: Web

너의 이름은 – Heize

“너의 이름은”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ooh
나는 지금 너에게로 달려가는 중
너는 그런 나를 모르고 있지만
희미한 기억, 지워져버린 내 이름
그 모든 건 내가 지금 손에 쥐고 있으니 상관없어
달려오는 차들조차 거친 파도조차
나를 막을 순 없어
눈앞에 있는 문제들은 보이지도 않아
내가 막아야 할 폭풍우가
널 맴돌고 있잖아
가파른 계단도 어둠 속 헤매임도
불안한 미래도 너를 건들 수 없게
언젠가 네 곁에 당당히 너의 이름을
불러줄 날을 향해 난 견디고 있어 oh
Your name, your name
부르고 싶은 그 이름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다시 태어나도 너의 이름을 부를래
너의 기억 속엔 남아있는지 궁금해
끝이 곧 시작이란 말을 나는 믿을게
아니라면 우린 몰랐을 거야 지구 둘레
너를 위해 폰을 들었고 in the night, yeah
나 혼자라도 기억하려 remind, yeah
I’ll be freakin’ star 널 위해서 할게
넘어진대도 앞으로 걸어갈게 yeah
너의 이름을 난 기억할게 till I die I, I, I, I
아직까진 I can’t say goodbye I, I, I, I
약속할게 희미해져도 난 여기 남아
너와 네 추억까지 다 새겼으니 있자고 나랑
가파른 계단도
어둠 속 헤매임도
불안한 미래도
너를 건들 수 없게
언젠가 네 곁에
당당히 너의 이름을 불러줄 날을 향해
난 견디고 있어 oh
Your name, your name
부르고 싶은 그 이름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시간 지나고 몇 번이라도
다시 되돌릴 준비가 되어있어 난
네가 떠나고 입술에 머문
흉터 같은 너의 이름은
Your name, your name
부르고 싶은 그 이름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 your name